close open
[감성방]
게시글 보기
[좋은글] 아버지를 닮아간다
Date : 2018-07-04
Name : 아침편지


어찌보면
시내버스를 모는 것도
부족하나마 글을 쓰는 것도
모두 아버지 덕분이다. 상처가 깊은 사람이
글을 쓴다. 버스에 오르는 영감님 중 십중팔구는
성난 내 아버지 얼굴을 하고 있다. 참으로 아픈
우리 근현대의 얼굴이다. 나이를 더할수록
아버지를 닮아가는 내 얼굴 또한
큰 고민이 아닐 수 없다.  


- 허혁의《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》중에서 -


* 신기한 일입니다.
아버지를 자식들이 닮아갑니다.
표정, 걸음걸이, 취미, 상처, 심지어 병까지도
닮아갑니다. 아버지가 60세에 걸린 병을
아들이 그 나이에 걸리기도 합니다.
좋은 것은 물려주고, 안 좋은 것은
예리하게 도려내는 것이
아버지의 도리입니다.

오늘도 많이 웃으세요.




출처 : http://www.godowon.com/

코멘트 쓰기

개인정보 수집·이용

개인정보 수집/이용
목적 항목 보유기간
게시판 서비스 제공
이름, 비밀번호, 작성내용, IP Address
게시글 삭제 시
* 동의하셔야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코멘트 쓰기

비밀번호 확인 닫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