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lose open
[감성방]
게시글 보기
[좋은글]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
Date : 2018-06-22
Name : 아침편지


하루 열여덟 시간씩
버스를 몰다 보면 내 안에 다양한 나를
마주하게 된다. 천당과 지옥을 수시로 넘나든다.
세상에서 제일 착한 기사였다가 한순간에 세상에서
가장 비열한 기사가 된다. 때로 책 보며 오래도록 나를
관찰해왔던 습관 때문인지 시내버스 운전 2년이 넘어가자
글이 절로 써졌다. 버스운전 중에 문득문득 글이 올라왔다.
이젠 글 쓰는 재미에 버스기사라는 직업을
대통령하고도 안 바꾸고 싶다.


- 허혁의《나는 그냥 버스기사입니다》중에서 -


* 글쓰는 재미는
운전하는 재미와 같습니다.
운전하는 것이 재미가 있어야 글쓰는 재미도
느낄 수 있습니다. 운전 중에 생긴 온갖 일들이
글의 재료가 될 수 있습니다. 좋거나 싫거나,
천당이거나 지옥이거나, 그 모든 것들이
글의 재료로 재미있게 다가올 때
글은 저절로 쓰입니다.
삶이 글입니다.





출처 : http://www.godowon.com/

코멘트 쓰기

개인정보 수집·이용

개인정보 수집/이용
목적 항목 보유기간
게시판 서비스 제공
이름, 비밀번호, 작성내용, IP Address
게시글 삭제 시
* 동의하셔야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코멘트 쓰기

비밀번호 확인 닫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