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lose open
[감성방]
게시글 보기
[좋은글] 그리운 사람의 냄새
Date : 2018-04-02
Name : 아침편지

 

냄새는 힘이 세.
그리운 사람의 체취가
꼭 향기롭기 때문에 기억의 가장자리를
맴도는 것이 아니야. 퇴근하고 바로 만난 뒤의
은은한 땀 냄새, 목덜미의 우묵한 곳에서 풍기는
달짝지근한 살 냄새, 당신이 베고 잔 베개의 냄새.
그 냄새들에 우리는 중독되지. 코끝에서 되살아난
냄새에 우리는 행복해졌다가 절망스러워지기를
반복해. 색채와 음성이 모두 닳아서 없어져도,
냄새는 끝까지 남는 기억이거든.


- 탁재형의《비가 오지 않으면 좋겠어》중에서 -


* 어머니의 냄새가
그리울 때가 종종 있습니다.
지금은 하늘나라에 계시지만
어머니의 살 냄새, 젖 냄새, 땀 냄새가
코끝에서 추억처럼 되살아나곤 합니다.
나는 과연 어떤 냄새가 내 몸에서 풍겨날까.
어떤 냄새로 사람들에게 추억으로 남을까.
그리운 냄새일까? 생각하면서 오늘의
제 삶을 돌아보게 됩니다.

오늘도 많이 웃으세요.




출처 : http://www.godowon.com/

코멘트 쓰기

개인정보 수집·이용

개인정보 수집/이용
목적 항목 보유기간
게시판 서비스 제공
이름, 비밀번호, 작성내용, IP Address
게시글 삭제 시
* 동의하셔야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코멘트 쓰기

비밀번호 확인 닫기